페이스북-메신저-인스타-왓츠앱 잇는 ‘페북페이’ 나온다

페이스북이 자체 간편결제 플랫폼 ‘페이스북 페이(Facebook Pay)’를 공개했다.

12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공식 입장을 통해 “페이스북, 메신저, 인스타그램, 왓츠앱에서 간편한, 안전한 결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주 미국 시장을 대상으로 페이스북과 메신저 앱에서 크라우드펀딩, 게임 내 결제, 온라인 티켓 구매, 개인 간 송금 등에 페이스북 페이가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페이를 통해 결제 수단을 등록하면 매번 결제 정보를 다시 입력하지 않고도 앱 내에서 결제 및 구매를 진행할 수 있다. 기존 신용카드, 직불카드와 페이팔이 결제 수단에 해당한다. 페이 앱 내에서 결제 내역이나 결제 수단도 관리할 수 있다.

페이스북 마켓플레이스 및 상거래 부문 데보라 리우 부사장은 “페이스북 페이는 자체 앱에서 사람들이 더 간편하게, 높은 접근성으로 안전하게 상거래를 하도록 하는 일환”이라며 “이같은 행보를 통해 온라인에서 무엇이든 사고팔려는 곳에서 비즈니스가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 왓츠앱, 인도네시아 모바일 결제시장 진출…’리브라는 알고 있다?’

한편, 리우 부사장은 “페이스북 페이는 기존 금융 인프라와 파트너십 위에 구축된다”며 “리브라 네트워크에서 구동될 칼리브라 월렛과 구분된다”고 선을 그었다.

리브라는 페이스북이 주축이 돼 진행하는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다. 스위스에 있는 리브라협회가 리브라 운영을 맡는다. 칼리브라는 페이스북에서 자체 개발하는 리브라용 전자지갑이다. 

미 IT매체 더 버지는 “현재 페이스북은 미국의 주요 결제 사업자들이 리브라 협회에서 탈퇴한 상태에서 보다 전통적인 결제 시스템을 출시한 셈”이라며 “페이스북에 대한 신뢰가 바닥을 찍은 시점에 정부와의 협상 테이블에서 ‘리브라가 옵션이 될 수 있다’고 설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 기사 : 페이스북·월마트 이어 우버까지…IT기업표 ‘디지털금융’ 관전포인트는?

썸네일 출처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