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먼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헥슬란트 보고서 살펴보니

국내 암호화폐 투자 공시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아직 갈길이 멀다는 지적이 나왔다. 블록체인이 암호화폐 관련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지만 이 데이터만으로 암호화폐의 실효성을 판단하긴 어렵다는 주장에서다. 

13일 헥슬란트 리서치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들은 상시 공시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회사 지분이나 비즈니스 모델 가치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국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다트(DART)와 괴리가 있다”고 밝혔다.

(다트 공시 종류. 이미지 출처 : 헥슬란트)

헥슬란트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블록체인 내외 데이터를 가공해 암호화폐 정보를 제공하는 업체로 크립토퀀트, 크로스앵글, 엠버데이터, 센티넬, 라이즈랩, 수호 등이 있다.

기존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은 블록체인의 특성을 활용해 가공한 온체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투자자에 공시 정보를 제공한다. 자율 공지 제도를 통해 프로젝트가 직접 상시 공시 정보를 제공하거나 자체 분석 보고서를 출간하기도 한다.

이 점은 사업 내용을 공유하고, 토큰 흐름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금감원의 다트 공시와 비슷하다. 하지만 지분이나 비즈니스 모델 가치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괴리가 있다는 분석이다.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들은 블록체인상의 데이터를 통해 토큰의 거래소 분포, 보유자 분포, 재단 물량 등을 알려준다. 서비스 출시 후에는 토큰의 트랜잭션 규모로 활성도를 확인하거나 거래소 지갑에 보유한 물량에 따라 가격 변동성을 판단하기도 한다.

관련 기사 : “달려들고 후회하는 투자자”…코인거래소 4곳, ‘코인계 다트’ 만든 이유

하지만 저장공간 부족, 프라이버시 이슈 등으로 인해 블록체인사들이 주요 데이터를 블록체인 외부에 저장하기 시작했다. 이로 인해 온체인 데이터의 실효성이 줄어들었다는 게 보고서의 의견이다.

게다가 서비스를 아직 출시하지 않은 초기 기업의 경우 대부분의 암호화폐가 거래소, 재단, 초기 투자자 지갑에 보관돼있다. 가령 블록체인 상에 있는 데이터를 모아 분석하더라도 암호화폐가 실제로 활발하게 쓰인다거나 신규 이용자가 유지입될 판단할 수 있는 지표로 쓰이기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결국 블록체인에 기록되지 않는 데이터를 파악해 전하는 것이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에 주요한 역할로 남는다. 

헥슬란트는 “현재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이 제공하는 정보는 기존 암호화폐 공개(ICO) 리스팅 플랫폼이 제공하던 정보와 매우 유사하다”며 “프로젝트 측이 공시하지 않았을 때 실질적인 패널티를 줄 수 있는 관리 주체가 부재한 구조 때문에 호재와 악재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신뢰할 수 있는 소통을 믿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공시 플랫폼이 홍보 수단에 그치지 않으려면 실효성 있는 정보 게시와 검증이 뒤따라야 한다는 주장이다. 

특정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공시에 참여할 때 공시 플랫폼의 요구가 있다면 토큰 락업이나 주요 암호화폐 계정 주소 등 민감한 정보도 공개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이 고도화할 경우 자체적으로 프로그램 소스코드를 검수하는 역량도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썸네일 출처 : 헥슬란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