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군절 맞은 알리바바, 깜짝 발표 “미국 사용자, 비트코인으로 캐시백”

세계 최대 쇼핑행사 중 하나인 광군절(11월11일)을 맞아 중국의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비트코인 보상 쇼핑 애플리케이션과 손을 잡았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는 알리바바가 비트코인 보상 쇼핑앱 롤리(Lolli)와 제휴를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리바바 이용자들은 이용 금액의 5%에 해당하는 금액을  비트코인으로 돌려받을 예정이다. 알리바바 고객들은 롤리를 통해 비트코인의 최소 통화 단위인 0.00000001 비트코인에 해당하는 사토시도 구입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이번 보상 혜택은 중국이 아닌 미국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롤리의 알렉스 아델만(Alex Adelman) 대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소매업체이자 전자 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와 제휴를 맺었다는 것은 중요한 단계”라며 “이번 제휴로 사용자들은 매일 수백만 개의 제품을 구입하고 무료 비트코인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 발표는 중국 광군절날 진행됐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광군절은 싱글들을 위한 날로 통한다.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처럼 최고의 쇼핑 행사 중 하나다.

롤리는 “지난해 광군제 하루동안 알리바바에서 310억 달러(36조 592억 원) 이상의 매출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알리바바의 모바일 지불 서비스 알리페이(Alipay)는 비트코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반복하며 비트코인 관련 모든 거래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알리페이 “비트코인 관련 거래 모두 금지”…대체 왜?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