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더리움 전문가 되도록 돕고싶다” 조셉 루빈이 본 중 블록체인은?

이더리움 공동창업자이자 이더리움 기반 개발사 컨센시스(Consensys) 대표를 맡고 있는 조셉 루빈이 중국 정부가 이더리움 기술의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디지털화폐(CBDC)가 이더리움을 포함한 퍼블릭 블록체인(무허가형)간 상호 운용성을 갖길 원한다고도 주장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루빈 창업자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와 인터뷰를 통해 “중국 지도부는 리더십에 유리한 방향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할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루빈 창업자는 “희망적인 것은 그럴 가능성이 있고 상호운용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아직은 (그렇게 될지) 잘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더리움 생태계에 중국이 더 많이 참여하기를 원한다”면서 “(중국이) 이더리움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더리움이 가장 강력한 블록체인 기술이라는 아이디어를 전파하고, 이는 사람들의 마음에 이식할 수 있는 매우 긍정적인 바이러스와 같다는 것을 알리겠다는 것.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PBoC)이 준비하는 CBDC가 미국 달러화를 위협할 수 있을 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 루빈 창업자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 달러를 사용하지 않고 사업을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미국 달러화의 영향력이 감소하는데는 여러 요인이 있지만 중국 디지털 화폐가 주요 영향은 아닐 것으로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현재 CBDC 발행을 눈앞에 두고 있다. 중국 당국의 관계자는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응하기 위해 CBDC를 개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인민은행은 지난 9월 일부 상업은행, 비정부 기관 등과 함께 결제 시나리오를 시뮬레이션하는 테스트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테스트가 마무리되면 ‘리브라’보다 먼저 출시되는 디지털 화폐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다만 11월 출시 가능성에 대해서는 인민은행이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관련기사: 중국, 11월 CBDC 출시?…인민은행 “아니다”
관련기사: 칼리브라 총괄 “페북 ‘리브라’가 실패하면 중국 ‘CBDC’는 승리한다”

루빈 창업자는 리브라에 대해선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JP모간, 시그니처뱅크 등이 하고 있는 것처럼 많은 곳들이 자체 통화로 비즈니스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앉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 투자은행 JP모건은 지난 2월 자체 암호화폐 JPM코인 발행 계획을 공개했다. 시그니처은행은 이미 올해초부터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의 이름은 시그넷(Signet)을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리브라가 칼리브라를 통해 전세계 페이스북 사용자 13억 명을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은 다소 우려되는 면”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블록인프레스  디코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