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IT공룡’ 텐센트, 홍콩서 블록체인판 가상은행 연다

중국 3대 IT공룡 중 하나인 텐센트(Tencent)가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로부터 라이선스를 취득해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은행(virtual bank)을 연다.

지난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텐센트 블록체인 부문 웨이지 카이(Yige Cai) 사업총괄은 이날 중국 우전진에서 열린 세계 블록체인 서빗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홍콩 SFC는 지금까지 12개 기업에 가상은행 라이선스를 발급했다. 텐센트, 중국공상은행(ICBC), 홍콩 기관투자사 두 곳의 합작 투자사인 인피니움(Infinium Limited) 등이 여기에 포함됐다. 인피니움은 지난 5월 라이선스를 받은 후 7월 ‘퓨전뱅크’(Fusion Bank)로 서비스 이름을 바꿨다.

현재 카이 사업총괄은 텐센트의 블록체인 인프라와 블록체인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 개발 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는 세계적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맥도날드에 공급망을 제공하는 텐센트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홍콩 SFC는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에 대한 지침서를 새로 발간했다. 해당 표준에 부합하는 거래 플랫폼에만 라이선스를 부여한다는 내용이다. 증권형 토큰을 한 종류라도 판매할 경우 기존 증권거래소와 동일한 기준이 적용된다. 또 수탁업무를 수행하지 않는 디지털자산 거래소는 허가하지 않기로 했다.

관련 기사 : [인터뷰] 한류스타 투자한 퀸비컴퍼니 “싱가포르 디지털자산 거래소 손잡은 이유는”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