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 ‘디지털 디나르’ 발행…줄줄이 CBDC 눈독 들이는 이유는

아프리카 북부에 위치한 국가 튀니지가 화폐 디지털화 작업에 들어간다. 러시아 블록체인사 유니버사(Universa)의 플랫폼을 활용한다.

지난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러시아 국영 통신사 타스(Tass)를 인용해 “유니버사가 튀니지의 중앙 발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 및 관리를 지원한다”고 보도했다.

튀니지 중앙은행은 CBDC를 유니버사 블록체인에 발행한다는 방침이다. 이 CBDC는 자체 통화 디나르를 디지털화해 종이화폐를 담보로 둔다. 신규 화폐를 발행하는 게 아니라 기존 준비금을 디지털 형태로 변환하는 것으로, 시민들은 보유한 종이화폐를 디지털 디나르로 바꿀 수 있다.

해당 원장은 중앙은행이 열람할 수 있다. 유니버사는 디지털 디나르로 이뤄지는 모든 거래에 대한 수수료를 받는다.

유니버사의 알렉산더 보로디치 대표는 “디지털 은행권(banknote)은 종이화폐에 위조 방지 워터마크가 있었던 것처럼 암호화 기술이 적용되기 때문에 위조할 수 없다”며 “잉크, 종이, 인쇄 전력을 낭비하지 않아 100배 저렴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중앙은행의 디지털 행보는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의 로힛 초프라 위원은 연방준비제도(Fed)에 보낸 서한에서 Fed의 의사결정기구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개발하는 실시간 결제 시스템 ‘페드나우(FedNow)’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 

서한에는 공공 부문에서도 페이스북이 주축이 된 스테이블코인 ‘리브라 프로젝트’와 비슷한 솔루션을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이 담겼다. 이는 지난달 중국이 CBDC 발행을 공식화한 후 발표된 것으로, 디지털 경제를 선점하려는 움직임으로 읽힌다. 

관련 기사 : 러시아, 아프리카에 복귀하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