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의 짝꿍 MKR코인, 15% 급등…투표 진행하는 메이커다오 영향?

이더리움 기반 스테이블코인 다이(Dai)와 쌍을 이루는 암호화폐 메이커(Maker, MKR)코인이 15% 넘게 급등했다. 다이를 개발한 메이커다오는 안정화 수수료와 부채 상한선 인상에 대한 투표를 진행 중이다. 

8일 오전 11시 15분 기준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메이커 가격은 전날 동시대비 15.36% 상승한 672.40달러였다. 거래금액은 721만 달러로 전날(513만 달러)보다 증가했다.

MKR 가격 및 거래금액.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메이커다오 측은 7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안정화 수수료를 연 5.5%에서 5.0%로 내리고, 부채 상한선을 2000만 다이에서 1억2000만 다이로 올리는 운영안에 대한 투표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안에 의사를 표시하기 위해선 투자자는 자기가 소유한 MKR을 전송해 동의 의사를 밝혀야 한다. 이날 오전 11시 10분경 해당 제안에 의사 표시를 하는 데 쓰인 메이커 토큰은 2400.33개다. 

안정화 수수료는 유저가 부채담보부포지션(CDP)라는 담보부채 프로그램에 이더리움을 담보로 맡겼다가 이를 다시 되찾으려 할 때 지불해야 하는 수수료다. 

이날 메이커다오 재단의 스티븐 베커 의장은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부채 상한선을 올리기 전까지 새로 (다이를) 생성할 수 없는 정점을 찍었다”며 신규 투표를 진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다이 발행량과 이더리움 가격. (이미지 출처 : 메이커다오 툴)

지난해 6월 이후 이더리움 가격이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이를 담보로 다이를 발행하려는 수요는 꾸준히 증가했다. 메이커다오 분석 에 따르면 다이 발행량은 지난해 6월 11일 4233만3275개에서 이달 4일 9904만7404개로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이더리움 가격은 502달러에서 187달러로 내렸다. 이날 기준 181만6606개 이더리움이 담보로 예치돼있다. 

관련 기사 : 메이커다오, 다중담보 스테이블코인 11월 18일 출시…뭐가 다를까?

이날 암호화폐 시가총액 점유율 상위권은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암호자산 대장주’ 비트코인은 1.25% 내린 9228달러에 거래됐다. 3위 리플은 5.08% 미끄러진 0.2897달러였다. 비트코인캐시, 라이트코인, 이오스, 스텔라는 각각 2.97%, 2.70%, 3.02%, 2.41% 하락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