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비트코인 폭등장 조작 말도 안돼”…비트파이넥스-테더, 반박문 보니

소위 ‘비트코인 고래’라 불리는 개인 자산가 한 명이 2017년 비트코인 가격 폭등을 부추겼다는 보고서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와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의 발행사 테더가 반박에 나섰다. 연구 자체가 불완전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신뢰할 수 없는 결과가 도출됐다는 것이다. 

7일(현지시간) 비트파이넥스테더는 각각 입장문을 통해 미국 텍사스대 재정학과 존 그리핀 교수와 미 오하이오주립대 아민 샴스 교수의 공동 연구 보고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달 초 발표된 이 보고서는 비트파이넥스의 계정 한개가 2017년 말 비트코인 가격 폭등을 조작한 정황을 포착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2017년 연말 2만 달러에 근접하며 사상 최고치에 도달한 바 있다. 교수진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 3월까지 비트코인과 테더 코인의 매매 과정과 관련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비트파이넥스의 한 계정이 USDT로 비트코인 수요를 크게 증가시키는 방식을 통해 가격 폭등을 부추겼다는 분석이다.

테더사는 주문이 들어올 때 USDT를 새로 발행한다고 설명했지만, 실제 주문과는 상관없이 USDT가 발행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7월 옴니 블록체인에서 트론 블록체인으로 USDT를 옮기는 작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5000만 개가 아니라 50억 개 USDT를 잘못 발행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비트코인 가격 급등을 조작하는데 USDT가 악용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관련 기사 : 테더, 실수로 50억 USDT 신규 발행…”공기로 돈 뽑는 프린터” 갑론을박

하지만 비트파이넥스와 테더사는 “그리핀 교수와 샴스 교수가 이전 보고서와 마찬가지로 결함을 가진 보고서를 발간했다”며 “서로 다른 거래 플랫폼의 자금 흐름이나 중요한 타이밍에서 발생한 정확한 트랜잭션 데이터가 부재했다는 점은 저자도 이미 인정한 바”라고 꼬집었다. 보고서에서 분석한 USDT 증가분이 시장에서 실제로 구매한 규모일 수 있다는 점이 보고서에 명시돼 있다는 설명이다.

이어 비트파이넥스는 “디지털 토큰 경제는 단지 한 주체의 트레이딩 관행보다 더 복잡하고 거대한 요인이 주도한다”고 지적했다. 비트파이넥스 측은 “2017년 당시 비트코인 폭등을 이렇게 단순화하고 축소하는 것은 손쉬운 일일 것”이라면서도 “디지털 화폐 경제가 운용되는 원칙을 믿는 커뮤니티를 모욕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테더는 “USDT를 암호화폐 시장이나 토큰 가격을 조작하기 위해 발행하거나 활용한 적이 없다”며 “암호자산 가격을 조절하는 목적이 아니라 시장 수요에 따라 발행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USDT 발행량은 2017년 12월 이후 4배 가까이 늘었다”며 “이 성장세는 조작의 산물이 아니라 암호화폐 생태계에서 USDT가 효과적으로, 널리 수용된 결과”라고 반박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