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이 불러온 나비효과?”…중국, ‘암호화폐 채굴업’ 퇴출 안한다

중국 정부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채굴산업을 도태산업으로 지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선회했다. 최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블록체인 육성 발언 이후 정부의 변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 주요 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가개발 개혁위원회(NDRC)이 이날 발표한 산업구조조정 개정안에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 이번 개정안은 2020년 1월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지난 4월 공개된 초안에서는  암호화폐 채굴 산업을 도태 산업 목록에 포함했다.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을 가하는 정부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당시 중국 당국은 채굴업이 전기를 과도하게 사용해 환경 오염과 자원 낭비를 초래한다고 판단했다. 중국은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량의 70%가 이뤄지는 국가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에는 채굴업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최근 시 주석의 발언으로 인해 정부의 입장도 급선회한 것아니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시 주석은 지난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제18차 집단 학습을 주재하며 “중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기회를 포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블록체인 육성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은 하루동안 30%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블록체인 업계 ‘들썩’…중국 시진핑 한마디 뭐길래?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