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증선위가 꺼낸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지침’…그 내용은

홍콩 금융당국이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새로운 규제 지침을 공개했다.

6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는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가 이날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에 대한 지침서를 새로 발간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지침서에 따르면 규정에는 고객확인(KYC) 및 자금세탁방지(AML) 규정 등과 관련해 거래소가 어떻게 접근해야하는지가 담겨있다. 각 고객의 재무 상황이나 투자경험, 목적 등을 확인하기 위해 합리적인 조치도 취해야 한다.

홍콩 SFC는 표준에 부합한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서만 라이센스를 부여할 방침이다.

단 한 종류라도 증권형 토큰을 판매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증권거래소에 적용되는 기준을 똑같이 적용받게 된다. 비수탁(non-custodial) 거래소는 허가하지 않기로 했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전문 투자자에게만 제품을 제공할 수 있다. 거래소에는 독립적인 감사인도 존재해야 한다. 기존 상품을 변경하거나 새로 출시할 때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한 거래소는 전체 자금의 2%이상을 핫 월렛으로 보유해서는 안된다. 핫 월렛은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는 암호화폐 지갑을 뜻한다. 해킹 사고 발생에 대비해 모든 자산을 보험에 가입되어야 한다.

아울러 SFC는 암호화폐 선물 거래소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앞서 이날 SFC 애슐리 앨더 총재는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체계를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앨더 총재는 “이번 지침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가 SFC에 의해 규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홍콩 규제당국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발표 임박”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