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과 데이터 분리 강조하는 칼리브라…“강력한 방화벽 구축하겠다”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지갑 칼리브라가 데이터 분리를 위해 페이스북과 사이에서 방화벽을 구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다르면 칼리브라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대표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뉴욕타임즈딜북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스테이블코인 규제 검토 등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였다.

마커스 대표는 “페이스북의 개인 데이터와 칼리브라의 금융 데이터를 통합하지 않을 것”이라며 “칼리브라와 페이스북 사이에 강력한 방화벽을 구축해 어느누구도 데이터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칼리브라와 페이스북이 분리됐는지 감사를 받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외 마커스 대표는 “비트코인을 통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변동성 때문에 사실상 아주 좋은 거래수단이 아니다”면서 “디지털 금과 비슷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은 금과 마찬가지로 투자의 대상으로 비트코인을 간주할 수 있다”면서도 “변동성 때문에 일일 최대 20% 하락하는 비트코인을 지불수단으로 이용한다는 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CN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