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규제당국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발표 임박”

홍콩 금융 규제기관이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 체계를 발표할 예정이다. 

6일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이날 홍콩 시내에서 열린 핀테크 회의에서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 애슐리 앨더 총재는 조만간 거래소 관련 규제 체계를 밝힐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규제에는 커스터디, 고객신원확인(KYC) 규정, 암호화 자산의 보관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앨더 총재는 1년 전 디지털 화폐에 관한 이니셔티브를 첫 발표했다. 당시 암호화폐를 위한 ‘샌드박스’를 포함한 규제기관과 거래소가 디지털 화폐의 감독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거론했다. 

앨더 총재는 “이 프레임워크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가 SFC에 의해 규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 플랫폼은 작년 발표했던 방향을 토대로 구축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기 전 블록체인 스타트업 프리미티브 캐피털의 도비 완(Dovey Wan) 파트너는 트위터를 통해 당국의 규제 체계 발표에 대해 예고하기도 했다.

완 파트너는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가 이미 홍콩증권거래소(HKex)에 상장돼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규제안은 최초로 합법화된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에 분명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후오비가 중국 현지에서 운영되기 때문에 중국 이용자들에게 접근성이 좋은 중국 거래소”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