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AI 노하우 발휘” 한컴그룹, 안양형 스마트시티 만든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안양시와 손잡고 안양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한컴그룹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안양시를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로 도약하는데 팔을 걷어 부칠 계획이다.

5일 한컴그룹과 안양시는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한컴그룹 김상철 회장과 안양시 최대호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그룹은 안양시와 함께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적정 사업영역 발굴 및 조사를 수행한다. 글로벌 스마트시티 동향에 적합한 솔루션 적용이 가능하도록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또한 안양시에 위치한 스마트시티 관련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을 통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컴그룹은 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그룹이 보유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안양시에 제안할 계획이다.

서울시와 전주시 스마트시티 구축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안양시에 접목한다는 것. 이를 통해 다른 지자체와는 차별화된 안양형 스마트시티 구축이 가능하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교통, 상수도, 방범, 안전 등 각종 도시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한다. 이를 활용해 도시문제 해결이 가능한 ‘디지털 시장실’과 ‘데이터 허브’,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등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쏟는다.

현재 안양시는 스마트도시통합센터 구축 및 운용을 통해 시민들에게 첨단 사회안전망을 제공하고 있다. 한컴그룹의 다양한 ICT 기술 및 스마트시티 솔루션과의 결합을 통해 행정 효율성과 주민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양시 최대호 시장은 “4차 산업혁명은 거스를 수 없는 물결”이라며 “혁신의 아이콘인 한컴그룹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안양시가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로 한 단계 도약하고, 한컴그룹 역시 동반성장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컴그룹 김상철 회장은 “높은 수준의 스마트시티 정책을 시정에 반영하고 있는 안양시는 한컴그룹이 보유한 각종 첨단기술을 적용 및 구현할 수 있는 국내 몇 안 되는 도시”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 전주시 등으로 검증된 그룹의 스마트시티 기술 역량을 안양형 스마트시티 조성에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한컴위드’로 개명한 한컴시큐어…”블록체인·스마트시티 확장”

한컴그룹은 신사업에서 스마트시티를 중요한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지난 7월 한컴 계열사 한컴시큐어는 사명을 한컴위드로 변경하면서 스마트시티와 블록체인 중심의 플랫폼 사업으로 무대를 넓히겠다고 밝혔다.

한컴위드는 지난해 IBM의 기업형 블록체인 솔루션 하이퍼렛저를 활용해 ‘한컴 에스레저’(Hancom SLedger)를 개발했다.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해 기술 스타트업 ‘엔플럭스(Nflux)’를 인수하기도 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