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네트워크·데이터 힘 싣는다” 과기부, 조직 개편안 보니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AI)과 네트워크를 포함한 정보통신(ICT) 분야 기능을 대폭 개편한다.

5일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전담기구 구축을 포함한 조직 개편안을 공개했다.

이번 개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요인인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기반 강화를 통해 디지털 기술 분야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것이다.

현행 1실 7국(관) 28과(팀)는 2실 8국(관) 30과(팀)으로 개편된다. 1실 1국(관) 2과가 신설된다.

현 정보통신정책실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으로 이름표를 바꾸게 된다. 네트워크 관련 총괄을 조정하는 전담기구도 설치된다.

과기부는 “디지털혁신의 원동력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 정책 수립, 네트워크 고도화 및 안전관리 강화를 통한 국민 편의를 제고하기 위한 것”이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목표인 ‘혁신성장’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간 인공지능 정책은 과기부 내 각 부서에서 개별 사업에 따라 분담해왔다. 이 때문에 정책을 총괄하는 전담부서 신설 필요성이 끊임없이 대두됐다. 또한 5세대(5G) 이동통신 등 초고속 네트워크가 확산되면서 네트워크의 물리적 안전성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었다는 점도 개편의 주 배경이 됐다.

인공지능정책관에서는 인공지능간 융합을 통한 혁신서비스, 블록체인 등 플랫폼 기술 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아울러 혁신과 성장을 이끄는 인재 양성 업무에도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정보통신정책관으로 개편된다. 규제혁신, 디지털 포용, 각 부문 디지털화 등 디지털혁신을 속도감있게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출처=과기정통부

네트워크 고도화와 종합컨트롤 타워역할을 수행할 네트워크정책실도 신설된다. 현재의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으로 확대 개편된다. 통합적 네트워크 보안 등 종합관리 기능을 강화한다.

과기부는 “이를 통해 국민이 불편을 겪는 통신재난 등의 사고에 대비해 상시 대응력을 키우겠다”며 “민관 협업강화를 통해 정책 신뢰성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기부 최기영 장관은 “이번 개편은 정부혁신을 통한 국가경제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정비된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D.N.A 정책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과기정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