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브스와 손잡은 예스24, 블록체인 메인넷 ‘sey체인’ 출시

국내 온라인서점 예스24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세이(sey)체인’ 메인넷을 선보였다.

5일 예스24는 지난해 8월 이더리움 기반 sey토큰 런칭 후 1년 3개월만에 독자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이더리움 대비 10배 이상 향상된 속도로 디지털 콘텐츠 유통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의 완성도를 높이게 됐다. 

메인넷 기술 개발은 지난해 12월 업무 협약을 체결한 이스라엘 블록체인 기술 전문업체 ‘오브스(ORBS)’와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향후 e-러닝, e-커머스, 데이터·보안기술 등 예스24의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할 수 있는 구조를 형성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풍성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의 기반을 마련했다.

예스24는 메인넷 개발과 함께 sey체인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 ‘sey코인’을 출시함에 따라 플랫폼 참여자들과 이익을 공유할 예정이다. 

독자들은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시프트북스에서 마음에 드는 작품을 응원하는 활동을 통해 sey코인을 획득 할 수 있다. 작가들 또한 독자 응원 순위에 따른 보상으로 sey코인을 받을 수 있다. 

sey코인은 sey코인몰에서 공연 티켓, 영화 시사회, 예스24 제작 굿즈, 음료 등을 응모, 교환 받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지갑 앱 ‘세이 월렛’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선물할 수도 있다. 기존 이더리움 기반 암호 화폐 sey토큰은 sey체인 런칭과 동시에 sey코인으로 1대1 교환이 진행된다.

예스24 김석환 대표는 “메인넷 sey체인 개발은 예스24가 파트너사들이 참여할 수 있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마련했다는 데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참여자 중심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을 적용해, 고객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예스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