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인텔·IBM 등 참여한 TTI, 토큰 표준화 위한 프레임워크 공개

토큰 분류 이니셔티브(TTI·Toekn Taxonomy Initiative)가 토큰 표준화를 위한 프레임워크를 공개했다. TTI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IBM 등 글로벌 IT공룡들을 포함해 JP모건, ING, R3 등도 참여했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TTI는 대중들이 이용할 수 있는 토큰 분류 프레임워크(TTF·Token Taxonomy Framework)를 개발했다.

이 프레임워크에는 토큰의 정의와 사용 사례, 분류 계층, 프레임워크, 기타 기준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TTI의 의장이면서 MS의 말리 그레이(Marley Gray) 수석 설계자는 “새로운 기준이 제공되면서 플랫폼 간 거래가 용이해질 것”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 때 프린터기가 종류에 따라 필요한 드라이버가 달라 설치하기 힘들었던 적이 있다”며 “이제는 어떤 프린터기를 구입하든 설치하기만 하면 작동되는데, 우리 제품도 이에 비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이더리움연합(EEA)은 TTI를 통해 이더리움 뿐 아니라 하이퍼레저, R3 코르다 등 여타 기업 대상 블록체인 플랫폼을 아우르겠다고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더리움연합-마이크로소프트, 코인계 ‘만국공통어’ 만든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