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컨설팅 기업 디콘, 바이낸스 펠로우십 합류 

국내 블록체인 기술 컨설팅 기업인 디콘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펠로우십 프로그램에 합류했다. 바이낸스 펠로우십에 합류한 것은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 가운데 디콘이 처음이다. 

4일 디콘은 바이낸스 펠로우십 합류를 통해 강화학습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바이낸스 체인 내 최적 수수료 설계를 연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바이낸스의 개발 지원 플랫폼인 바이낸스X에서 주관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 프로그램이다. 

디콘은 “암호경제 생태계에 혁신을 일으킬 유망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바이낸스 펠로우십을 통해 암호경제학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디콘은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기반 강화학습 툴을 통해 탈중앙화 네트워크의 인센티브 메커니즘 시뮬레이션 연구를 다수 진행해왔다. 이 같은 경험을 인정받아 바이낸스 펠로우십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됐다. 

 디콘의 첫 연구는 시뮬레이션 툴을 바탕으로 바이낸스 체인상 운영되는 탈중앙 거래소(DEX) 내 적용 가능한 다양한 수수료 메커니즘들을 비교하는 것이다. 바이낸스 체인의 성장과 사용자 인센티브에 최적화된 수수료 메커니즘을 도출하는 것이 목표다 연구 결과는 오픈소스로 대중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바이낸스X 측은 금전적인 지원은 물론 바이낸스 포트폴리오 리더 및 임원들의 연구 자문, OSS(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커뮤니티 활용, 마케팅 네트워크 이용 등 연구 및 홍보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디콘 임성은 대표는 “바이낸스 측의 전폭적인 지원과 더불어 암호경제학 분야에서 축적한 디콘의 기술력으로 블록체인 생태계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낸스 텍 치아(Teck Chia) 파트너는 “블록체인 생태계 발전을 선도하는 바이낸스 펠로우십에 합류하게 된 디콘을 환영한다”며 암호경제학 인센티브 설계를 기술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