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더 나은 교육환경 만들 블록체인 아이디어 찾아요”

한국IBM이 ‘더 나은 교육을 위한 블록체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더 나은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해 상용화 과정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1일 한국IBM은 오는 14일까지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블록체인 아이디어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IBM 관계자는 “학교와 같은 특정 교육기관을 직접 찾아가지 않고도 각종 교육 수료증, 봉사활동 기록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개인별 포트폴리오로 확인할 수 있다면 편리할 수 있다”며 “이처럼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접목한 실사례를 함께 만들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의 선정 결과는 오는 18일에 나온다. 최종 단계에서는 총 5개 프로젝트가 선정될 예정이다. 이후 23일 마이크로소프트웨어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위한 디자인 씽킹 워크숍을 진행한 후 12월 한 달간 프로토타입 개발을 진행한다. 이때 IBM은 기술 자문 역할을 맡는다.

내년 상반기에는 교육기관과 연계해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IBM 내 전문가와 공동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기회도 주어진다. 

팀 단위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경우 개발자, 기획자를 포함해 최대 5인으로 꾸릴 수 있다. 개발자나 교육 전문가도 개인 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다.

IBM은 리눅스재단이 주관하는 허가형 블록체인 프로젝트 하이퍼레저를 활용한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플랫폼을 개발했다. 하이퍼레저 패브릭은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으로 KT, 삼성SDS, 현대커머셜, 프랑스 법원 등에서 응용 및 활용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도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