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교육부 “고등학교 교과과정에 ‘비트코인’ 다룬다”

프랑스가 고등학교 경제 및 사회과학 교과과정에 ‘비트코인’을 다룰 예정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인크립토(beincrypto)에 따르면 프랑스는 화폐 속성에 관해 설명하기 위해 탈중앙화된 금융 시스템을 교과과정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고등학교 교과과정에는 ‘경제 분야에서 비트코인 역할에 대한 심층 분석’을 주제로 하며, ‘비트코인은 무엇인가’(What is Bitcoin?), ‘비트코인은 어떻게 작동하는가’(How does Bitcoin work) 등의 질문을 다룬다.

또 프랑스 교육부는 ‘비트코인이 유로화를 대체할 수 있는가’(Can Bitcoin replace the Euro?), ‘비트코인은 미래의 화폐인가’(Is Bitcoin the currency of the future?) 등을 주제로 한 영상 자료도 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이 영상 자료를 시청하고 통화의 기능 등을 주제로 토론하게 된다. 교육부는 신뢰의 관점(view of trust)에서 비트코인과 유로화를 구별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는 방침이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프랑스의 고등학교 교과과정에 비트코인이 포함된 것은 중요하고 상징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비트코인이 대학 강의 과정에 포함되는 등 3차교육(대학 및 직업교육 과정의 총칭)의 주제로 많이 선택됐다”면서 “프랑스 교육부는 이보다 연령대가 낮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화폐를 해석하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