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활용한 무인 환전 서비스 나온다”…KT-IBK은행, 공동추진

KT가 IBK기업은행, 무인환전 서비스 기업 벨소프트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는 은행 웹사이트, 앱 등을 통해 환전 신청한 외화를 공항, 지하철역, 쇼핑몰 등에 설치된 무인환전 키오스크(자동 간이매점)에서 인출하는 서비스다. 

이번에 3사는 핀테크 시범사업(테스트베드) 프로그램인 ‘IBK 퍼스트랩’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 후 내년 상용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KT는 기업은행 내부 전산 시스템과 벨소프트의 환전기간 데이터 교환 및 정산 처리 플랫폼을 개발한 상태다. 이 플랫폼은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자동화 계약 프로그램) 기술을 적용해 정산 과정을 실시간으로 처리하고, 이중지불이나 위변조, 환전 데이터 오류를 차단한다.

관련 기사 : 스위프트 “해외송금에 분산원장기술 활용키로”…R3와 개념증명 완료

IBK기업은행 이상국 디지털그룹장은 “KT, 벨소프트와의 제휴를 통한 무인환전 서비스는 업무 효율화와 함께 고객 불편 해소를 통한 기업은행의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IBK 퍼스트랩을 통해 검증된 부가서비스 출시로 은행서비스 편의와 가치를 한층 더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T 유용규 블록체인 비즈센터장은 “KT는 블록체인을 적용한 트러스트(Trust) 플랫폼을 구축하고 인증, 결제, 이력 관리 등의 서비스 모델 발굴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기업은행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금융서비스 분야에서 자사 블록체인 플랫폼의 기능과 우수성을 입증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T는 향후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가 24시간 환전 업무 대응이 어려운 지방은행, 저축은행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타 은행에도 이 서비스를 적극 확대하고, 해외 무인환전 사업자와 연계한 ‘무인환전기간 소액 송수금 서비스’ 등 다양한 확장 모델도 도입하는 것이 목표다. 

썸네일 출처 : 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