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 다른 결제 업체보다 AML 기준 더 높다”…그 이유는?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용 전자지갑 칼리브라(Calibra)를 이끄는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대표가 리브라 프로젝트의 자금세탁방지(AML)기준이 다른  결제 네트워크 보다 더 엄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9일(현지시간) 핀테크 온라인 미디어 파인넥스트라(FInextra) 보도에 따르면 마커스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머니 20/20 USA에 참석해 “다른 결제 네트워크보다 리브라가 AML 집행 수준이 더 높다고 말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마커스 대표는 “규제당국이 개방형 원장(open ledger)인 블록체인을 통해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면서 “보고서에 의존하지 않고 리스크가 어디에서 발생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같은 시스템 구축의 책임은 우리(리브라)에게 있다”며 “지배 구조를 갖추게 됐으니 이제 이를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AML 및 고객신원확인(KYC)기준을 준수한다면 어떠한 월렛도 리브라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다”며 “(칼리브라는) 경쟁력을 갖도록 설계됐지만 사람들의 신뢰를 얻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리브라는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를 제공함으로써 전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라며 “사람들은 그들이 지닌 것보다 훨씬 더 나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