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팍소스, 블록체인 주식거래 서비스 허용”…글로벌 금융사 환영 이유는?

블록체인 기술사이자 스테이블코인 ‘팍소스 스탠다드 토큰’을 운영하는 팍소스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블록체인 기반 주식 거래 서비스를 사용해도 된다는 승인을 받았다. 

28일(현지시간) 미 SEC는 브로커딜러가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에서 주식을 거래하는 것에 대해 규제를 하지 않겠다는 비규제조치(no-action letter) 의견서를 보냈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엄격한 기준 내에서 팍소스 서비스 운영을 허용한다는 내용이다. 

이 플랫폼은 미국에 상장된 증권사가 사용할 예정이다. 글로벌 금융사인 크레디트 스위스, 소시에테 제너럴이 허가형 네트워크 기반의 팍소스 정산 서비스(Paxos Settlement Service)을 활용하게 됐다. 

관련 기사 : 바이낸스, 달러 기반 스테이블코인 ‘BUSD’ 출시…“팍소스 플랫폼서 구매”

팍소스 멜리아나 인그람(Melayna Ingram) 증권서비스 디렉터는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고객과 맞닿아 있는) 산업 전면부는 속도나 정교함 측면에서 상당히 개선됐지만, 그 바탕이 되는 후면부는 뒤쳐져 있었다”며 “(이번 결정이) 기업이 내부 운영 단위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하도록 했다는 점에서 산업에 유의미하다”고 설명했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임마뉴엘 아이두(Emmanuel Aidoo) 디지털 자산시장 팀장은 공식 입장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증권 정산 과정이 상당히 최적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사의 디지털 자산 시장 전략에 중요한 프로젝트로 보고 팍소스 서비스를 지렛대 삼아 향후 더 많은 자산에서 기회를 내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소시에테 제너럴의 제프리 로슨 미국 글로벌마켓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팍소스 정산 서비스를 초기에 적용해 이 시스템을 자사 수요에 맞게 재단하고, 장단기적으로 비용 구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기술을 도입하고자 한다”며 “팍소스 서비스는 운영, 사업 면에서 의미있는 혜택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팍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