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닥, 암호화폐 수탁업 진출…키 관리 기술 특허 출원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이 암호화폐 지갑을 위한 키 관리 메커니즘 특허를 출원했다. 이를 활용해 디지털 자산 수탁(커스터디)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술사이자 지닥 운영사인 피어테크는 29일 암호화폐 개인 키를 데이터베이스 등에 저장하지 않고 실시간 자산 접근을 위한 서명에 쓰도록 지원하는 기술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해킹 위험을 차단하고 키를 통해 암호화폐 전송 서명이 필요한 경우 온라인에서 디지털 서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개인키 관리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지난 7월 피어테크가 출시했던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파생토큰 서비스 ‘그로우(GROW)’에도 적용돼 있다.

암호화 엔진은 매순간 자동으로 값을 바꿔 개인 키를 암호화하기 때문에 해킹 사고, 내부 횡령 등으로 고객의 개인 키를 탈취하더라도 이를 악용한 서명이 불가능한 구조다. 디지털 자산 관리 및 수탁 업무에 필수적인 기술로 적용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관련 기사 : 꽃봉오리 맺는 ‘암호화폐 커스터디’…규제 당국 마음 돌릴까?

피어테크 한승환 대표는 “현재 국내에서 블록체인 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많지 않지만, 그 중요성은 모두가 체감하고 있다”며 “피어테크가 개발한 키 관리 메커니즘을 통해 블록체인을 포함한 디지털 산업에 전통 금융권과 같이 안전한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피어테크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인프라 ‘피어페이’(PeerPay)를 개발하고 이에 관한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암호화폐 실시간 결제 및 원화 청산 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이 플랫폼은 기업 간 거래(B2B) 솔루션으로 제공되고 있다. 관련 알고리즘에 대한 특허 출원도 마친 상태다.

썸네일 출처 : 피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