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탑코, ‘마스터카드’ 블록체인 기술로 식품 이력 추적

미국 최대 식품 리테일 그룹 탑코(Topco Associates)가 마스터카드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시범 운영에 나선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탑코는 물류회사 엔비저블(Envisible)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해 식품 이력 추적을 테스트할 예정이다. 이 플랫폼은 마스터카드의 블록체인 추적 플랫폼 ‘프로비넌스 솔루션(Provenance solution)’을 기반으로 한다.

관련기사: 마스터카드, 블록체인 솔루션 시범 운영…“짝퉁 잡는다” 

탑코는 이 플랫폼을 이용해 상품이나 육류 및 해산물을 추적하게 된다.

현재 블록체인 기술은 식품 산업에서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다. 미국 주요 유통업체 월마트는 이달 초 인도산 새우 공급망을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지난 7월 글로벌 식품 공룡 네슬레도 자사 제품의 공급 및 관리, 추적 등 공급망에 블록체인을 도입했다.

관련기사: 네슬레,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 추적 시범 사업 공개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