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퇴하는 저커버그…“미국 승인 없으면 리브라 출시 절대 없다”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대표가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미국 승인 없이 리브라를 발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한 승인 없이 리브라가 출범할 경우 페북이 리브라협회에서 탈퇴할 수 있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 대표는 “미국 규제당국의 허가를 받을 때까지 리브라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재차 언급했다. 

공화당 빌 후이젠가(Bill Huizenga)의원은 “만약 리브라협회가 미국 규제당국의 승인이 없어도 리브라를 출시하자고 주장한다면 페이스북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저커버그 대표는 “그렇다면 페북은 어쩔 수 없이 리브라협회를 탈퇴할 것”이라고 답했다. 

저커버그는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이 미국에 본사를 둔 기업”이라며 “스스로 미국 기업으로 여기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민주당 후안 바르가스(Juan Vargas)의원은 “페이스북 없이 리브라협회가 존재할 수 없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리브라협회가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는 사실에 우려를 표하면서 “리브라 프로젝트가 미국 내에 본사를 둔다면 많은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르가스 의원은 몇몇 주요 파트너사가 리브라협회를 탈퇴했다는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저커버그 대표는 “더 많은 회사가 이 프로젝트에 관심을 갖고 리브라에 합류할 것을 확신한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