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암호화폐 규제 초안 2건 공개…내용 뜯어보니

우크라이나 의회가 연내 암호화폐 규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크립토뉴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연내에 암호화폐 규제안 두 건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우크라이나 알렉세이 즈메레네스키(Alexey Zhmerenetsky) 국회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50명의 국회의원들과 블록체인 기업, 친 블록체인 로비스트, 우크라이나의 디지털부 (Ministry of Digital Affairs)와 함께 두개의 암호화폐 초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첫 번째 법안에는 개인과 회사가 1200달러를 초과하는 암호화폐를 거래할 경우 규제 기관에 보고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개인이나 회사 정보 및 지갑 주소를 포함한 판매자와 구매자 정보를 제공해야한다는 내용이다.

두 번째 법안에서는 토큰을 ‘토큰 자산’과 ‘암호화 자산’이라는 두 가지 범주로 분류했다.  암호화 자산 범주에는 재산권을 충족하지 않는 토큰이 포함된다. 비트코인과 주요 알트코인들이 여기에 포함된다. 이는 과세 대상이 된다. 

이 법안에는 우크라이나의 암호화폐 기업들이 자금세탁 방지협약(Anti-money laundering protocols)을 준수하도록 강제하는 내용도 담겨있다. 

알렉세이 의원은 “이 법안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경제 성장을 위한 엄청난 잠재력을 제공할 것이기 때문에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신속한 고려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 전에 우크라이나에서 블록체인 기반 경제의 새로운 시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