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승인 전까지 리브라 출시 안해” 청문회 하루 앞둔 저커버그 입장은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대표가 미국 의회의 승인이 있기 전까지 페북의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는 저커버그 대표가 23일 예정된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 증인 참석을 앞두고 제출한 사전잘자료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페북 저커버그, 23일 미 하원 리브라 청문회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 대표는 “페북이 미국 규제당국의 승인없이 전세계 어디에도 리브라 결제 시스템을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이블코인 출시와 관련한 각국 규제당국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저커버그 대표는 “리브라는 주권 통화를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온라인 결제 시스템을 위해서 구상된 것”이며 “리브라 대부분은 미 달러화에 고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칼리브라는 페이스북의 자회사”라며 “이는 페이스북의 소셜 데이터와 칼리브라의 금융 데이터 간에 명백한 구분이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기 및 범죄행위 방지용이나 고객이 동의한 정보 공개 혹은 법적 의무를 제외하고 칼리브라는 고객 정보나 금융 데이터를 페이스북과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 “칼리브라를 통해 진행되는 결제 내역은 돈세탁방지 및 대테러 자금 조탈, 자동화된 시스템과 인적 검토 등 제재 모니터링 대상이 될 것”이라며 “의심스러운 결제 내역을 규제 기관에 보고할 것이며 사기 방지 정책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중국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CBDC) 발행 계획에 대한 입장도 내놓았다. 저커버그 대표는 “이는 전세계에 대한 미국의금전적·기술적 리더십에 방해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코인텔레그래프는 “저커버그 대표의 이번 발언이 리브라가 절대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언한 것은 아니다”고 보도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