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특금법 개정안 통과 미룰 이유 없어”…한국블록체인협회 의견서 전달

국회 정무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특금법(특정 금융 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통과를 미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22일 한국블록체인협회에 따르면 민 의원은 오갑수 협회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가상자산과 관련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기준의 이행 여부를 평가받는 시기가 내년 6월이지만 특금법 개정안 통과를 미룰 이유가 없다”며 “특금법 개정을 계기로 블록체인 산업이 더욱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오 회장은 민 의원을 만나  특금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를 전달했다. 앞서 협회는 법률, 보안, 자금세탁방지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태스크포스팀을 발족하고, 특금법 개정안에 대한 분석을 종합했다. 이어 거래소 회원사 대상으로 이와 관련한 설명회를 개최해 의견을 모았다.

오 회장은 민 의원에게 “이번 의견서는 개정안에 따라 특금법 적용대상이 될 모든 회원사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수렴해 내놓은 결과물”이라고 전했다.

썸네일 출처 : 한국 블록체인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