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카카오표 블록체인’ 클레이튼 참여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엑스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운영에 글로벌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참여한다.

22일 그라운드엑스는 “클레이튼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바이낸스를 추가 확보했다”고 밝혔다.

카운슬에  참여한국내 기업으로는 LG 계열사, 넷마블, 셀트리온, 카카오 등이 있다. 필리핀을 대표하는 은행인 필리핀 유니온뱅크, 중국의 완샹 블록체인랩스와 전략적 파트너 관계인 홍콩 핀테크사 해쉬키도 참여한다. 최근 안랩과 중국 모바일 광고 회사 예모비도 합류했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이 된 기업은 클레이튼 기술,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과 네트워크 합의 노드(컴퓨터) 운영을 맡는다. 

바이앤스 웨이 조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아시아 대표 기업이 참여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플랫폼의 안정적인 운영뿐 아니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에 주력해 더 많은 사용자가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접하도록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운드엑스 한재선 대표는 “거버넌스 카운실의 범위를 기존 전통 산업 기업뿐 아니라 바이낸스와 같이 블록체인, 학계 등 여러 산업 군에 있는 기업 및 기관으로 지속해서 넓힐 계획”이라며 “멤버들과의 협업을 통해 여러 산업에서 블록체인 실생활 사례를 개발해 대중화를 이끌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카카오에서 선보인 포인트 ‘카카오콘’이 클레이튼 사이드체인을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시중 암호화폐와는 성격이 다르지만 거래 내역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누구나 이 기록을 볼 수 있다는 의미다.

클레이튼월렛앱 개발에 참여했던 헥슬란트의 강준우 부대표는 “최근 카카오 메일 사전예약 이벤트에서도 카카오콘이 필요한데, 사용자 입장에선 이게 (블록체인을 활용했는지) 모르고 쓸 수 있다”며 “자연스럽게 활용처가 늘어나면서 카카오콘도 빠르게 확산하고, 이 산업이 새로운 국면에 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출처 : 그라운드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