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채굴공룡 비트메인, 미 텍사스에 채굴장 가동한 이유는?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업체 비트메인이 미국 텍사스 주에 채굴장을 가동한다.

21일 비트메인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록데일 개발기구(MDD·Municipal Development District) 및 캐나다 기술 회사인 DMG와 함께 미국 텍사스주 록데일에 50메가와트(MW) 규모의 채굴 공장을 출범했다고 발표했다.

이 시설의 호스팅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DMG는 비트메인과 협력해 시설의 용량을 향후 300MW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비트메인 측은 “현장 채굴 작업의 효율성도 확보하겠다”며 “지역 경제 지원 외에도 록데일 학군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 마이닝 데이터센터 운영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과 훈련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트메인의 클린튼 브라운(Clinton Brown) 록데일 프로젝트 리드 당당자는 “비트메인이 추진하는 글로벌 확장 계획의 일환으로 이 같은 중요한 시설을 가동해 기쁘다”면서 “텍사스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자원은 암호화폐 채굴 산업 성장에 있어 근본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메인의 텍사스 채굴장 신설 계획은 지난해 8월 처음으로 공개됐다. 당시 비트메인은 초기 7년간 총 5억 달러의 투자 계획을 언급했다.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2년 안에 400여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비트메인, 미국으로 채굴시설 확장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