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재 전 부총리,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자문위원장 위촉 

전 경제부총리였던 이헌재 재단법인 여시재 이사장이 분산ID(DID)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체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my-ID Alliance)’ 자문 위원장에 위촉됐다. 

17일 국내 대표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는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체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my-ID Alliance)’가 이 전 부총리를 자문 위원장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는 아이콘루프 자체 분산 ID 기술로 구현한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 ‘마이아이디’를 중심으로, 분산 ID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하는 협력체이다. 

지난 6월 마이아이디가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지정되면서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또한 출범을 위한 준비를 지속해 왔다. 

포스코, 신한은행을 비롯해 시중은행, 증권사, 이커머스사, 제조사 등 다양한 분야의 총 27개 기관 및 기업이 이미 얼라이언스 참여를 확정했다. 특히 마이아이디를 실질적으로 활용하게 될 기관 및 기업 또한 다수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서비스 오픈과 동시에 빠른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는 다방면의 파트너와 협력하는 한편 방향성 제시 및 향후 활동 자문, 민관 협력 추진 지원, 규제 환경 개선 방향 제언 등에 중점적인 역할을 할 자문 위원회를 구성했다.

이 전 총리는 위원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증권감독원, 은행감독원, 금융감독원 원장 등을 거친 경제 전문가로 유명한 신임 자문위원장은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의 성장에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현재 국가 차원의 미래 비전을 모색하는 민간 싱크탱크 ‘여시재’의 초대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 자문 위원장은 “디지털 경제의 성장 및 작동에 있어 경제 주체들 간의 신뢰 구축이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 ID는 이러한 신뢰를 구축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의 경우 기술력 및 규제적 기반을 모두 갖췄다”면서 “다양한 경제 주체들이 분산 ID를 활용하여 디지털 경제 사회 다방면에서 필요로 하는 실질적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달 5일 본격 출범을 앞두고 있는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는 범금융권을 시작으로 향후 핀테크, 이커머스, 공유경제, 헬스케어 등 타 업권으로까지 협력 관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마이아이디는 내년 상반기 대고객 상용화 서비스로 출시될 예정이다.

썸네일 출처 : 아이콘루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