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월스트리트를 꿈꾸는 부산…“세상을 바꿀 블록체인 찾는다”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부산시가 블록체인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좋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있다면 건전한 암호화폐공개(ICO)가 가능한 환경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17일 유재수 부시장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 블록체인 서울 2019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세상을 바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해 전국에 확산하고 블록체인의 진짜 가치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재수 부시장은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사람들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해 인식을 바꾸는 것”이라며 “부산시는 세상을 바꿀 좋은 블록체인 발굴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블록체인의 가능성과 현실 적용 간의 큰 괴리가 상존하고 있다”며 “부산은 핀테크와 블록체인 활성화해 한국형 월스트리트를 형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영화와 게임의 도시로서 가지고 있는 컨텐츠 경쟁력을 플랫폼 비즈니스가 가능한 도시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부산항을 중심으로 한 물류 산업에 분산원장을 활용해 물류산업에 성장 동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유 부시장은 “부산시는 신뢰를 제고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규제를 현실적으로 타파해 나갈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부산시는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좋은 블록체인이 있다면 건전한 ICO도 가능한 환경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신고제 거래소 설립, 블록체인에 투자 가능한 펀드 조성 등 특구의 역할을 성실히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블록체인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