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 중앙은행 디지털 전환 위한 원동력”…스웨덴 중앙은행 총재 발언 보니

스웨덴의 중앙은행인 릭스방크(Riksbank) 총재가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프로젝트에 대해  중앙은행 입장에서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중요한 자극이 됐다고 설명했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릭스방크 스테판 잉베스(Stefan Ingves) 총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리브라가 전세계 중앙은행들이 디지털 전환을 위한 준비를 하도록 자극하는 원동력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잉베스 총재는 “리브라의 등장은 나무가 흔들리는 것과 같이 중요하게 물꼬를 트는 이벤트(catalytic event)가 됐다”며 “우리 같은 중앙은행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심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하는 일 중 하나가 스웨덴 국민들에게 사용하기 편한 스웨덴 통화 크로나(Krona)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기술적인 면에서 이 같은 일을 잘해낸다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지난 1668년에 발행했던 20킬로그램짜리 구리 동전을 제공한다면 우리 같은 중앙은행은 곧 파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웨덴은  ‘현금없는 혁명(cashless revolution)’이 진행되는 국가다. 현금결제가 전체 거래의 2% 뿐이다.  현금 결제가 가능한 매장은 20%미만에 불과하다.

잉베스 총재는 “모든 것이 결국 하나의 형태 또는 다른 형태로 디지털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스웨덴은 전세계 최초로 중앙은행 주도의 디지털 화폐(CBDC) 발행을 위한 준비 과정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당시 릭스방크는 2년 안에 ‘e-크로나’로 명명된 국가 암호화폐를 발행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스웨덴 전 세계 최초 국가 주도 암호화폐 발행 예정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