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 옹호하는 영국 중앙은행 총재…이유는?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 마크 카니(Mark Carney)총재가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 프로젝트 출시 계획에 대해 옹호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15일(현지시간) 캐나다 언론 매체 더스타(TheStar) 보도에 따르면 카니 총재는 “소셜 미디어기업이 리스크 부담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프로젝트를 참여하는 이유는 현존하는 결제 시스템의 단점 때문”이라고 밝혔다.

카니 총재는 “탈국경 송금비용은 특히 소기업들에게 불리하다”며 “회사가 직불 결제(debit payment)시 거래당 기본 2%(200bp)를 지불해야 하고 송금 시간도 오래걸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제는 즉시 진행되어야 하고 온라인에서 지폐를 교환하는 것과 비슷해야 한다”며 “사실상 비용이 들지도 않아야 하고 100% 복구도 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다양하다”면서 “영국의 경우 온라인 결제 및 타 결제 시스템을 몇몇의 개발 도상국에서 발견되는 표준에 맞추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리브라 규제와 관련해서는 선을 그었다. 카니 총재는 “어떠한 개발이 진행되든 간에 모두 규제당국으로부터 면밀한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