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 생태계 확장 꿈꾸는 블록체인 여행플랫폼 투어컴, 여행정보 공유서비스 품는다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여행 플랫폼 투어컴이 여행 정보공유 IT서비스 위시빈을 인수한다. 이를 통해 양질의 여행 데이터를 확보, 내년 1분기 글로벌 디앱을 출시하는 한편 토큰 생태계 영토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15일 투어컴 유한회사는 투어컴 블록체인의 여행 데이터 조기 구축을 위해 위시빈 지분을 인수하며 전략적 투자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어컴 블록체인은 후불제 여행사 투어의 맞춤형 여행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AI로 최적화한 맞춤형 여행정보와 여행 상품을 제공한다.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및 직톡과의 제휴 체결, 루니버스 플랫폼 합류에 이어 지난달 초에는 글로벌 거래소 BW에 상장했다.

위시빈은 여행지 명소, 일정 등 실제 여행기를 작성한 사용자에게 현금 보상으로 수익을 공유하는 ‘콘텐츠 커머스 서비스’ 이다. 회원수만 총 41만명으로 40만개 이상의 자체 여행 명소와 여행 일기 데이터를 보유 중이다.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투어컴 블록체인은 위시빈의 여행 데이터와 회원을 기반으로 내년 1분기 출시되는 글로벌 디앱에 편입시킬 예정이다.

투어컴 블록체인의 모회사인 투어컴은 10여 년 간 축적한 여행 데이터베이스에 위시빈이 보유한 40만 건 이상의 데이터를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또한 투어컴의 기존 회원 13만 명과 41만 명을 보유한 위시빈이 만나 50만명이 넘는 유저를 확보하게 된 것도 주목할 만 하다.

위시빈의 데이터는 투어컴 블록체인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10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된다. 위시빈은 여행 데이터를 투어컴 블록체인 디앱 내에서 제공하면서 양질의 컨텐츠를 제공하면서 플랫폼을 키울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위시빈과 투어컴 블록체인 플랫폼 내에서 여행 후기를 작성할 경우 보상을 투어컴 블록체인 토큰(TCO)으로 제공하게 된다.

위시빈 박동두 대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투어컴 플랫폼의 토큰과 디앱을 결합하는 것이 더욱 안전하고 투명하게 사용자들에 대한 보상을 지급하는 방법”이라며 “투어컴의 기존 여행 사업에 데이터와 사용자 베이스를 제공하면서 위시빈 역시 세계적인 여행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투어컴 조영두 COO는 “디앱을 통해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때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하고 있다는 것은 플랫폼으로 가져갈 수 있는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위시빈 40만 여행 정보 데이터가 투어컴 블록체인 디앱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투어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