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GM·포드 등 5개사, ‘자동차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 시범운영

BMW, 제너럴모터스(GM), 포드와 르노 및 혼다 등 주요 자동차 업체 5개사가 미국에서 블록체인 기반 자동차 결제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일본 니혼게이자이 보도를 인용,  자동차 제조업체 5개사가 손잡고 ‘모빌리티 오픈 블록체인 이니셔티브(Mobility Open Blockchain Initiative)’에 따라 개발된 ‘차량 ID 시스템(vehicle ID system)’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업체의 자동차는 소유권 및 서비스 기록, 지갑 등이 연결된 디지털 ID를 부여받게 된다. 각 차량은 이 디지털 ID를 통해 특별한 하드웨어 없이 자동으로 주차료나 통행료를 지불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전기차의 경우 배터리를 충전할 때 통행료 및 유지비, 휴게소 구매비용 등이 기록되고 자동으로 결제되는 시스템도 구상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9월 메르세데스 벤츠의 모회사 독일 다임러AG(Daimler AG)와 기계공학기업 듀어AG(Dürr AG)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업체 R3의 무역 금융 플랫폼 ‘마르코폴로(Marco Polo) 거래 금융 네트워크’를 이용해 자동차 시범거래를 수행한 바 있다.

[관련기사] 마스터카드, R3 ‘마르코 폴로’ 무역금융 플랫폼 참여 

이 밖에 인도 자동차 제조업체 타타모터스(Tata Motors)는 주차 시장, 수요 예측 알고리즘 및 연료 품질 실시간 모니터링 등이 포함된 블록체인 솔루션을 내부 프로세스에 통합하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