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사가 리브라협회 떠나는 이유?…미 재무장관 “규제 우려 때문”

미국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재무장관이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협회의 파트너사들이 줄지어 탈퇴를 선언하는 이유를 ‘규제 우려’로 꼽았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 경제 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파트너사들이 리브라협회를 떠나는 이유는 미국의 자금세탁방지 표준기준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기업이 자금세탁 방지기준에 충족하지 못하고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 범죄 단속국 핀센(FinCEN)의 기준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강제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파트너사들은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 같다”며 “일부 파트너들은 이러한 기준들에 부합할 때까지 탈퇴를 하는 것이 더 낫다는 결정을 한 것으로 추측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달 미국 온라인 결제 서비스업체 페이팔(PayPal)에 이어 마스터카드와 비자, 이베이를 포함해 스트라이프, 메가르도 파고 등 결제업체들도 잇따라 리브라협회 탈퇴를 공식 발표했다.

[관련기사] 페이팔, 결국 ‘리브라 협회’ 탈퇴…리브라 운명은?
[관련기사] 벼랑 끝 리브라?…페이팔 이어 마스터·비자·이베이도 탈퇴 선언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