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시대 열린다”…’모바일 신분증’으로 계좌 개설

금융결제원이 이번 달 중 국제 표준 기반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이하 DID)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다. 이번에 진행되는 1단계 서비스에서는 고객이 최초 1회 발급한 DID로 모바일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가입, 전 금융권 상품 계약 등을 간편하게 처리하도록 진행된다. 

14일 금융결제원은 여러 기관이 동일한 ID정보를 분산 저장해 신분에 대한 검증도 나눠 관리하는 탈중앙형 신원관리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국제 웹표준화 기구 W3C를 중심으로 수립되는 글로벌 표준 규격을 준용해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설명이다.

(이미지 출처 : 금융결제원)

고객은 자신이 발급받은 DID를 스마트폰 내 정보지갑에 저장하고, 비대면 금융거래시 실명확인, 로그인 등 본인 신원을 증명하는 시점에 제출할 수 있다. 정보지갑은 바이오인증 앱의 역할도 공동으로 수행한다. 

내년 10월까지 정보지갑에 탑재하는 전자문서의 범위도 확대될 전망이다. 모바일 신분증 외에 공공기관 발급 증명서, 재직, 학력, 의료, 금융거래 정보 등을 담은 민간 증명서 등도 스마트폰에 담는 식이다.

(이미지 출처 : 금융결제원)

모바일 신분증 수취기관에서는 고객으로부터 받은 암호화된 DID를 복원한 후 고객 정보를 확인하게 된다. 은행 영업점에 방문한 고객이 신분증을 제출할 경우 은행 계정 내 보유한 개인정보와 대조하는 것과 동일하다.

금융결제원은 “DID를 고객 개인 정보에 기반해 생성한 후 암호화해 스마트폰 내 안전영역에 저장하므로 개인정보 유출 및 오남용 위험이 없다”며 “고객이 금융회사에 DID를 직접 제출하기 때문에 신원정보 자기 주권화를 실현하는 분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인터뷰] ‘DID 선구자’ 마커스 대표가 본 블록체인과 미래 사회는?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