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페이 “비트코인 관련 거래 모두 금지”…대체 왜?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Alibaba)의 모바일 지불 서비스 알리페이(Alipay)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관련 거래를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알리페이는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알리페이는 “알리페이가 비트코인 거래에 쓰이고 있다는 여러 보고서가 있다”며 “불규칙한 행동을 파악하고 관련 규제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장외시장(over-the-counter) 거래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트코인 또는 기타 암호화폐 관련 거래가 적발될 경우 관련 결제 서비스를 즉시 중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알리페이의 공식 입장은 전날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발표 이후 나왔다. 지난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는 “바이낸스가 알리페이와 위쳇을 통해 피아트 통화를 받아들인다”고 보도했다.

이어 대해 바이낸스 창펑 자오 대표는 트위터에 “더이상 위챗 및 알리페이와 직접 연동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코인데스크는 “알리페이가 이메일을 통해 회사 정책에 따라 금지된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 거래 활동이 모두 모니터링되고 있다고 밝혔다”며 “바이낸스도 알리페이와 공식 관계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페이스북과 정반대길 택한 위챗…“31일부터 코인 결제 막겠다”
[관련기사] [인사이트] 위챗, 알리페이도 암호화폐 거래 차단..중국 정부의 이중적 태도 언제까지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