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암호화폐 펀드로 전세계 아동 돕는다…첫 기부자는 이더리움 재단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가 전세계 아동을 위한 자금 모집을 위해 암호화폐 펀드를 조성한다. 

9일(현지시간) 유니세프는 공식 웹페이지에 새로 출범한 ‘유니세프 암호화폐 펀드’를 통해 비트코인, 이더리움으로 기부를 받는다고 밝혔다.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레 사무국장은 “디지털 경제와 그 화폐가 자라나는 세대의 삶을 구성하는 잠재력이 있다면 그것들이 선사하는 기회를 탐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암호화폐 펀드 조성이 인도주의로 한걸음 나아가는 데 중요한 발자취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더리움 재단은 이 펀드에 최초 기부자로 참여했다. 이 기금은 전세계 학교를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기가(GIGA) 이니셔티브 프로젝트와 유니세트 혁신기금의 세 가지 보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이더리움 재단의 미야구치 아야 이사는 “유니세프와 함께 기본 욕구, 권리, 자원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해 암호화폐 펀드를 조성했다”며 “이더리움과 블록체인 기술로 전 세계 지역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보여주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유니세프는 모네로, 이더리움을 채굴해 기부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컴퓨터 연산자원을 기부해 이로부터 채굴된 암호화폐를 유니세프 기금으로 받는 형태였다. 

썸네일 출처 : 유니세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