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저커버그, 23일 미 하원 리브라 청문회 나온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대표가 오는 23일 열릴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의 리브라 관련 청문회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국 하원 맥신 워터스(Maxine Waters) 금융서비스위원장은 “저커버그 대표가 ‘페이스북 리브라 검토 및 금융 서비스 및 주택 분야에 미치는 영향(An Examination of Facebook and Its Impact on the Financial Services and Housing Sectors)’ 주제의 청문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저커버그 대표가 리브라 관련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번 청문회에서 유일한 증인으로 서게 됐다.

지난 7월 워터스 위원장과 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페이스북에 서한을 보내 리브라 프로젝트와 디지털지갑 칼리브라의 즉각적인 모라토리엄(활동 중단)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미국 하원 금융위, “페이스북 ‘리브라’ 개발 중단 요청”

위원회는 서한에서 “이 프로젝트는 미국의 통화 정책 및 달러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글로벌 금융시스템이 될 수 있다”며 리브라와 칼리브라 개발 연기를 주장했다.

지난 9월에는 저커버그 대표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깜짝 회동을 가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리브라 프로젝트 관련한 우려를 넘어서기 위해 보폭을 넓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다.

[관련기사] 암호화폐 비판한 트럼프, 페북 저커버그 CEO 깜짝 만남…왜?

지난 7월 칼리브라의 데이비드 마커스 대표는 암호화폐 리브라의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을 대표해 출석한 바 있다.  그는 지난 9월 ‘리브라가 국가 통화 주권에 위협이 될 것’이라는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의 주장에 “그렇지 않다”며 적극 대응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틀간 페이스북·리브라에 쏟아진 ‘총공’, 마커스 대표의 답변은?
[관련기사] 리브라가 통화주권 위협?…칼리브라 총괄 “그렇지 않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