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편의점에서도 ‘차이’로 결제한다”…연내 서비스 도입

올해 안에 편의점 씨유(CU)에서도 블록체인 기업 테라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 ‘차이(CHAI)’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8일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는 CU편의점 운영사인 BGF리테일과 블록체인 기반 오프라인 결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연내 전국 1만 3500여개의 CU매장에서 차이 간편결제 앱으로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하도록 공동 서비스를 개발하고 마케팅을 진행한다.

CU편의점을 찾는 고객들은 차이 앱의 바코드를 이용해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 이용할 수 있던 상시 할인 혜택을 편의점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된다.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는 “앞으로도 CU 편의점을 비롯한 다양한 기업과 협업으로 온오프라인 전반에 걸쳐 가맹점 부담은 낮추고, 소비자 혜택은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라와 차이는 6월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블록체인 기반 온오프라인 결제 시장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티몬, 벅스, 오늘의집, 아이디어스, 야놀자, 번개장터가 차이를 도입했다.

[관련기사] 모바일 중고마켓 ‘번개장터’서 테라 ‘차이’로 결제…수수료 공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