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중고마켓 ‘번개장터’서 테라 ‘차이’로 결제…수수료 공짜

국내 모바일 중고마켓 서비스 ‘번개장터’가 글로벌 핀테크 기업 테라의 얼라이언스에 합류한다. 

7일 테라는 번개장터와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시스템 적용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번개장터는 테라의 파트너사인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를 도입한다. 기존 번개장터 거래의 경우 신용카드는 거래액의 3.0%, 가상계좌는 1.5%의 결제 수수료가 발생한다. 하지만 차이를 이용해 결제 시 별도의 수수료가 없어 비용 부담을 덜게 될 전망이다.

또한 차이와 번개장터는 개인간거래(C2C) 마켓플레이스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국내 C2C 마켓 최초로 제공할 예정이다. 

오는 10월 말부터 번개장터에서 차이로 결제하면 판매자는 3~5일 소요되는 정산 기간을 0일로 단축할 수 있다. 결제 완료 직후 실시간 결제 금액이 입금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빠른 정산 시스템은 이번달 말부터 점진적으로 시행한다. 향후 모든 이용자에게 확산할 계획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번개장터와의 파트너십으로 더 다양하고 많은 소비자에게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결제 시스템을 제공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가 수수료 인하 및 상시 할인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테라 얼라이언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번개장터 장원귀 대표는 “번개장터에 차이를 도입함으로써 수수료 면제 혜택과 결제시간의 획기적인 단축이 가능해졌다”며 “번개장터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생활에 필요한 상품을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라는 아태지역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구성된 테라 얼라이언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결제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의 티몬(TMON)과 배달의민족,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의 티키(TIKI) 등으로 구성된 테라 얼라이언스는 현재 연 거래액 52조 828억원(500억달러)에 달한다.

썸네일 출처 : 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