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이 가는 길 따라가지 않겠다” 애플이 암호화폐 발행 안하는 이유는

글로벌 IT공룡 페이스북과 애플이 암호화폐에 대해 뚜렷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페북은  암호화폐 리브라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반면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사기업의 암호화폐 출시에 난색을 표하며 발행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3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지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쿡 CEO는 프랑스 경제 일간지 레 에코스(Les Echos)와 인터뷰에서 “기업이 암호화폐 발행을 통해 권력을 얻으려고 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쿡 CEO는 “통화는 국가가 통제할 수 있도록 맡겨둬야 한다”면서 “사기업이 경쟁 통화를 발행한다는 생각을 하면 불편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지난 6월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 백서를 공개하자 애플도 이를 뒤따를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리브라는 달러 기반 스테이블코인이다. 전세계 사용자만 25억 명을 보유한 페이스북이 리브라를 발행하게 된다면, 이는 가장 큰 규모의 통화가 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이 때문에 각국 중앙은행은 물론 기업들도 자체 발행 암호화폐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곳이 생겨났다.

지난달 애플의 한 임원은 “암호화폐를 주목하고 있다”고 발언했고, 애플페이 제니퍼 베일리 부사장도 “암호화폐가 장기적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발언해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쿡 CEO는 “사기업이 이런 식(암호화폐 발행)으로 권력을 쥐어서는 안된다”며 애플은 암호화폐 발행 가능성이 없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관련기사=애플페이 부사장 “암호화폐, 장기적 잠재력 보유” 호평 배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