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성 확보에 팔 걷은 코인거래소”…암호화폐 정보 공시 플랫폼 출범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Xangle)이 공식 출범했다. 빗썸 등 4개 암호화폐 거래소는 쟁글을 통해 상장된 암호화폐 정보를 공시한다. 이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장 건전성 확보를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2일 쟁글의 운영사 크로스앵글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암호화폐 시장건전화를 위한 공동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쟁글 서비스 파트너 및 회원 거래소인 빗썸, 코빗, 한빗코, 비트소닉도 참여했다.

◇ 암호화폐 전문 공시 플랫폼 공식 런칭…353개 프로젝트 등록 

크로스앵글은 이날 쟁글 서비스를 공식 출범을 알리며 공시 정보 유형을 발표했다. 공시는 정기 및 상시 공시, 공지 등으로 이뤄진 공시 정보 유형을 발표했다. 

지난 1일 쟁글에 공개된 프로젝트는 353개다. 이들 중 프로젝트가 직접 정보를 입력한 곳은 33%(118개)다. 시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 기준 시총 상위권에 드는 아이오타(IOTA), 메이커(Maker), 펀디엑스(PundiX), 테조스(Tezos), 웨이브스(Waves), 넴(NEM)도 쟁글 플랫폼에 프로젝트 공시를 등록했다.

쟁글은 베타 버전에서 제공했던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온∙오프체인 정보를 기록하는 ‘정기 공시’외에도 중요 사항을 별도로 공표하는 ‘상시 공시’와 마케팅이나 PR 사항 등을 올리는 ‘공지’를 추가했다.

정기 공시는 △기업 기본정보, 경영진, 조직도 정보 등 기업 현황, △사업 정보, 경쟁사 등 사업 및 산업 내용, △투자현황 및 재무제표 등 재무정보, △토큰 발행기록 및 상장거래소 등 온체인 정보로 이뤄진다.

상시 공시는 △신규 상장 및 상장폐지, 주요 경영진 변경, 루머 및 사실관계 확인, 주요 마일스톤 달성 등 비즈니스 관련, △주요 토큰 보유 지분 변동 등 토큰 지배구조 관련, △자사 토큰 매입, 자산 토큰 소각 등 온체인 관련 등에 관한 변동 사항이 발생하면 올라오는 공시다. 

상시 공시 기준은 한국 전자금융공시 다트(Dart)나 미국의 에드가(Edgar) 기준에 준해 지속 개발 중이다.

이 외에도 공지는 프로젝트의 인터뷰나 뉴스 등 마케팅 및 PR 관련 내용 등이 포함된다.

쟁글은 또 프로젝트의 공시 성실도를 측정하기 위해 양적, 질적 지표 운영 정책도 도입한다. 

쟁글 서비스는 국내 외에도 비트포인트, GMO, 비트뱅크, 코인체크 등 6개 일본 거래소와 비트포렉스, 피엑스고, VCC 등 3개 중화권 및 동남아시아권 거래소 등 글로벌 시장으로 발을 넓히고 있다. 

쟁글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언어도 확대했다. 기본 입력 언어인 영어 외에 한국어, 중국어, 일어가 자동번역 지원된다. 러시아어, 스페인어 자동번역 제공도 준비 중이다.

◇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객관성∙중립성 확보할 것”

이날 간담회에서는 빗썸, 코빗, 한빗코, 비트소닉의 상장 정책의 방향성과 각 거래소별 상장 심사 객관성 및 투명성 제고 전략 등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빗썸은 상장 절차의 객관성과 중립성을 확보하면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 기회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거래소의 상장 전후 과정에서 투자자 보호를 위해  외부 전문가나 크로스앵글 같은 제3의 기관이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빗썸 관계자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유망하고 검증된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며 “투자자 보호장치를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코빗은 상장 심사 초기 단계에서 프로젝트의 기본 정보를 쟁글에서 제공받아 객관적인 지표를  확인하고 있다. 이 같은 지표를 확인한 후 프로젝트 실사를 진행하고, 상장 후에도 쟁글을 통해 진행 상황을 투자자와 공유하는 등 상장 절차에서 외부 기관과의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코빗은 또 매분기마다 정기적인 상장 유지 심사를 통해 적격 평가를 해가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정기적인 평가 결과에 따라 상장 폐지 절차를 밟게 된다.

한빗코는 건전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대중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소셜임팩트 무브먼트 등 자체 노력과 거래 서비스 지원 기준을 밝혔다. 

비트소닉의 경우 프로젝트 개발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검증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트소닉 관계자는 “시장에서 암묵적으로 합의된 상장 기준이 있었지만 시장성을 판단해 상장하는 것은 블록체인 생태계를 위축시키는 행위”라며 “거래소를 매개로 투자자와 소통하고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검증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준우 크로스앵글 공동대표는 “거래소들과 프로젝트는 쟁글 공시를 통해 커뮤니케이션하고  많은 비용과 노력을 줄여 나가면서도 시장 건전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자들도 텔레그램이나 뉴스를 검색하면서 정보를 찾을 필요가 없게 된다”며 “ 쟁글의 온∙오프체인 정보와 상시 공시 등을 통해 한 눈에 프로젝트의 현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 쪽부터) 이현우 크로스앵글 대표, 허원호 한빗코 COO, 김영진 빗썸 CFO, 정석문 코빗 CSO, 김준우 크로스앵글 대표(출처 =크로스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