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약점 극복” 해시드, ‘스케일 네트워크’에 투자한 사연은 

블록체인 투자사 해시드(Hashed)가 2일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 ‘스케일 네트워크’ 투자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해시드가 투자에 참여한 스케일 네트워크는 탄력적 모듈식 블록체인 네트워크다. 기존 ‘플라즈마'(Plasma) 사이드 체인 방식과 달리 블록 생성 시간을 1초 이내로 줄이고 초당 거래처리 속도(TPS)를 2000 TPS로 끌어올려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확장성 문제 해결을 도모한 프로젝트다. 

*확장성: 블록체인에서 증가하는 거래를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는 정도를 뜻하는 기술 용어.

이번 스케일 네트워크 투자에는 애링턴XRP, 컨센시스 랩스 등도 참여했다. 전체 투자 규모는 1710만 달러(약 205억 원)이다. 

그간 업계에서는 이더리움의 확장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플라즈마 처럼 블록체인 바깥에서 거래를 처리하는 방식(오프체인 방식), 블록 자체의 용량을 키워 거래를 담는 방식 등이 제안돼 왔다. 

참고기사: “블록크기 무제한으로 키운다”…BSV 주장에 엇갈린 전문가 의견 

해시드는 “블록체인 게임이나 탈중앙 금융(DeFi) 서비스처럼 빠른 트랜잭션 처리가 필수적인 분야도 스케일 네트워크를 이용하면 빠르고 안전하게 구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케일 네트워크는 탈중앙화와 개방성에도 중점을 뒀다. 디앱 개발자, 노드 운영자, 투자자 등 스케일 네트워크에 기여하는 주체들이 자사의 탈중앙 경제 네트워크인 ‘노드 파운데이션’을 대표할 수 있도록 했다. 

해시드 김서준 대표는 “스케일 네트워크는 이더리움 생태계에서 약점으로 지적되던 확장성을 대폭 늘릴 수 있는 차별화된 고성능 레이어 2 솔루션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와 호환되기 때문에, 이더리움 기반으로 게임이나 금융과 같은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쉽게 적용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대중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