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접목한 차이카드 나온다”…BC카드, 티몬-차이와 협업

국내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 테라와 파트너십을 맺은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가 BC카드와 손잡고 선불형 체크카드인 ‘차이카드’를 내년 상반기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차이카드는 은행 계좌가 연결된 차이 간편결제 앱과 연동된다. BC카드 전국 온오프라인 가맹점으로 가입된 300만 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 먼저 상용화될 ‘차이카드’는 차이가 발급을 담당한다. BC카드는 ‘차이카드’ 전표 매입 등 결제 프로세싱 업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테라는 서비스 개발 및 사업 진행에 주력하고,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은 국내 마케팅 및 고객 유치에 힘을 보탠다.

협약식 후 (왼쪽부터) 최영준 티몬 부사장, 이문환 BC카드 사장, 신현성 테라 대표,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 (이미지 출처 : 차이)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차이카드는 BC카드가 디지털 결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핀테크 및 소셜 커머스 기업과 함께 시너지를 창출해 낸 성과”라며 “고객에게 혁신적인 결제 라이프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기업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는 “차이카드가 도입되면 고전국 300만이 넘는 BC카드 가맹점에서 최대 10%에 달하는 상시 할인을 받을 수 있다”며 “BC카드 페이북 QR결제 연동, 테라 블록체인 기술 활용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차이의 사업이 크게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 관계자는 “암호화폐 결제의 경우 국내 규제가 명확하지 않다”면서 “결제 인프라와 서비스 요건을 갖춘 차이코퍼레이션과 같은 파트너와 함께 차이카드도 테라 블록체인을 활용, 결제 프로세스를 축소하고 결제 수수료를 낮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 ‘JP모건도 하는데’ 발목 잡힌 해외송금 서비스, 모인…4월엔 날개 달릴까

썸네일 출처 :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