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코인베이스 등 주요거래소, ‘암호화폐 등급 시스템’ 개발…비트코인은 몇등급?

코인베이스(Coinbase), 크라켄(Kraken) 등 미국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공동 개발한 암호화폐 가치 평가 등급 시스템을 도입한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는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를 인용, 미국 기반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가 규제 당국 감독 없이 거래될 수 있는 토큰에 관한 명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암호화폐 등급협의회(Crypto Ratings Council)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규제 당국이 투자자 보호 및 돈세탁방지조항 등 연방법 준수 여부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계속해서 표방하고 있다”면서 “거래소들이 공동으로 이 같은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암호화폐 등급협의회에는 코인베이스, 크라켄 외에 서클인터넷파이낸셜(Circle Internet Financial), 비트렉스(Bittrex), 제네시스 글로벌 트레이딩(Genesis Global Trading),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Grayscale Investments), 앵커랩스(Anchor Labs)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암호화폐 등급협의회에 참여할 거래소를 모집 중이다.

암호화폐 등급협의회는 1등급부터 5등급으로 분류되는 온라인 등급(online ratings)을 디지털자산에 부여할 예정이다. 최고 수준인 5등급을 부여받는 토큰은 규제되지 않는 업체에서 발행되거나 판매, 거래되는 증권(security)으로 간주된다.

비트코인(BTC)은 1등급으로 분류됐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증권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미 SEC 위원장 “암호화폐 때문에 증권법 개정되진 않을 것”

등급 시스템을 구상한 코인베이스의 브라이언 브룩스(Brian Brooks) 최고법률책임자는 “특정 토큰이 증권인지 아닌지에 대한 질문이 암호화폐 업계에서 가장 큰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이 때문에 더 많은 자산관리자들이 암호화폐를 불편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크라켄의 메리 베스 뷰케넌(Mary Beth Buchanan)법무 자문위원은 “협의회의 목표는 이 같은 문제에 대한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 SEC가 이 이니셔티브를 긍정적인 단계로 바라봐 주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