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개발자 키운다” 그라운드X, 11월 제주서 해커톤 연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오는 11월 제주에서 블록체인 해커톤을 연다.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개발자 육성과 생태계 확장에 나서겠다는 포부다. 

27일 그라운드X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해 오는 11월 7일부터 10일까지 ‘제주 블록체인 해커톤 2019’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되는 해커톤에 참여하는 이들은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금융 거래/자산 관리, 에너지/환경, 분산ID (DID) 중 한 가지 분야에 적합한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그라운드X 개발자들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한다. 최우수 1팀에게는 200만원, 우수 2팀에게 각각 100만원의 상금이 제공된다.

그라운드X  김우중 기술 에반젤리스트는 “클레이튼 플랫폼 기반의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실습을 통해 개발자 육성과 동시에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그라운드X는 앞으로도 개발자 지원을 위한 기회를 적극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 블록체인 해커톤 2019에 참가를 원하는 개인이나 팀은 내달 11일 오전 9시까지 해커톤 공식 홈페이지 (jjbw.io)에서 신청할 수 있다. 10월 16일 홈페이지에서 최종 선발자를 확인할 수 있다. 총 50명이 선발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참가자들에게는 제주도 왕복 항공권과 숙박이 제공된다.]

썸네일 출처: 클레이튼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