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0억달러 시장 공략” 스위스 암호화폐 전문은행 ‘시그넘’의 포부는?

스위스 최대금융그룹 UBS의 전 최고경영자(CEO)였던 스위스 암호화폐 전문은행 시그넘(Sygnum)의 피터 우플리(Peter Wuffli) 이사회 이사가 2200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시장을 공략하겠다며 암호화폐 은행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우플리 이사가 스위스 언론 매체 스위스인포(SwissInfo)의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 시장의 잠재력에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Finma)은 디지털자산 관리 회사 시그넘과 세바크립토(Seba Crypto) 2곳에 대해 은행업 라이선스를 승인했다. 이로써 암호화폐 전문은행의 본격 출범을 예고한 바 있다. 

[관련기사] “암호화폐 은행 등장” 스위스, 디지털자산 관리회사 2곳 은행업 허용

우플리 이사는 인터뷰에서 “이미 암호화폐 시장은 기관 및 개인 투자자들가 진입한 2200억 달러(264조 3740억 원) 규모로 이는 즉각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며 “수천 명의 고객들이 자산 관리 및 대출, 암호화폐 거래 관련한 원스톱 샵(one-stop-shop)으로써 우리에게 문의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주식, 부동산, 예술품 또는 상품 등 자산의 토큰화(tokenization of assets)가 이 산업의 다음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분산원장기술(DLT)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주식의 증권화 및 스마트 계약 기반의 주식 등록 구축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점들이 아직 많다는 점에 대해서도 시인했다. 

또한 우플리 이사는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같은 일반 기업이 발행하는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페이스북 계획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면서도 “국가가 이 같은 위협을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